스킵 네비게이션


로컬 네비게이션

정보마당

  • 발전기금 소식

  • 행사갤러리

  • 기부 이야기

  • 숭실사랑 커뮤니티

  • 발전협력 소식

  • 기념품 보기

현재 페이지 위치 : Home 정보마당 기부 이야기

기부 이야기

기부 의욕 꺾는 세법 손질한다
작성자 대외협력실조회수 4756날짜 2015.10.29

기부 막는 역주행 세제 바꾸자
여야 “세액공제율 올리는 방향으로 바꿀 것”
정갑윤·나경원·김관영 나서
소득세법 개정안 본격 논의

국회에 제출된 기부활성화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움직임이 여야 모두에서 일고 있다. 기부금에 대한 세금 혜택을 줄인 뒤 정기 기부자의 42%가 줄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15일 현재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엔 기부금에 대한 세액공제 폭을 확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 3개가 제출돼 있다. 새누리당 정갑윤·나경원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김관영 의원이 낸 법안이다. 이 가운데 정 의원이 지난 3월 제출한 개정안은 검토보고가 끝나 조세소위에 회부됐고, 5월에 제출된 나 의원의 개정안은 법안심사소위에 계류 중이다. 지난달 나온 김 의원의 안은 아직 전체회의에 보고되지 못했다. 기부활성화 법안이 국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 셈이다.

 새누리당은 원내 지도부가 적극적인 법안 심사 및 통과를 다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보도를 보고 깜짝 놀랐다.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의논해 국회가 기부 행렬의 발목을 잡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본지 기자와 만나 “정기국회 안에 기부금 관련 법안이 개정될 수 있도록 야당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내에 경제적 약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는 ‘나눔경제특위(위원장 정미경 의원)’가 있는데, 특위의 핵심 과제 중 하나가 기부문화 활성화”라며 “나눔특위가 중심이 돼 세법 개정안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세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새정치연합 최재천 정책위의장은 “기부금에 대한 공제 방식이 소득공제에서 세액공제로 전환되면서 기부가 축소되는 부작용이 생겼다”며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기부금의 세액공제율을 상향하는 방향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도 “내년 4월 총선에서 ‘기부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우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기재위 새누리당 간사이자 조세소위 위원장인 강석훈 의원은 “2013년 말 개정한 소득세법을 시행 1년 만에 재개정하는 게 쉽진 않지만 법 개정이 기부문화에 타격을 줬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는 만큼 관련 검토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정부는 소득세법 개정에 소극적이지만 국회 차원에서는 개정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이가영·위문희 기자 ideal@joongang.co.kr


[중앙일보] 입력 2015.10.16 02:47 수정 2015.10.16 02:57


[출처: 중앙일보] 기부 의욕 꺾는 세법 손질한다
이전 상명대 미혼모시설에 벽화 그리기 재능기부
다음 서울대, 성균관대 등 '기부보험' 도입 확대